1. H2O ~FOOTPRINTS IN THE SAND~ 5화 「카구라」(무자막 감상)


카구라는 히나타의 성이다.
타쿠마가 하야미에게 계속 다가가려고 하면 히나타가 나타나 좋아한다는 말을 반복할 뿐.
계속 이상하게 여긴 하마지는 그에게 그동안에 있었던 일을 전부 말해준다.
앞 이야기는 전부 생략하고 어느 날 히나타의 아버지와 마을 어른들이 '요괴 퇴치'를 하러 간다고 산으로 올라갔는데 히나타도 같이 갔었다.
저편에서 하야미가 구해달라고 애원을 했지만 아버지는
"카구라 히나타의 이름을 더렵혀서는 안된다." 라고 해서 도망쳐 나오게 되었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서는 "그녀에게 접근하면 마을 사람들에게 폐를 끼친다.
(중략) 히나타는 착한 아이가 아니냐? 착한 아이라면 내 말을 듣지 않느냐?" 라고
못을 박아서 그날 이후로 하야미와 대화를 나누지 않게 되었단다.
이것이 다 히나타와 타쿠마를 이어서 카구라 가문의 명예를 위한 아버지의 계획.
결국 히나타에게 직접 찾아가서 하야미가 있는 곳으로 가자고 한다.
그리고 그 곳에 가서 사실을 확인하고 하야미에게 사과를 하는데...
그럼 집으로 돌아가면 안되는 거 아닌가? 돌아가면 한소리 들을 듯.

2. CLANNAD 16화 「3 on 3」(무자막 감상)


스노하라의 방 상태가 심각해져서 동생인 메이가 방 정리를 해놓았다.
그동안 나기사와 생겼던 오해를 메이에게 들켜버렸고,
뒤에 온 스노하라가 동생을 보고 깜짝 놀란 일(토모야와 통화한 것을 오빠와 통화한 것으로 오해)에
대해 해명을 한 뒤 메이는 나기사네 집에서 신세를 지게 되었다.
다음날 토모요와 지각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 쿄와는 시합에 대한 이야기.
드디어 오후가 되어 시합을 할 준비를 한다. 일단 1학년들을 상대로 한다.
오른팔을 움직일 수 없는 토모야는 패스만 중점으로, 스노하라와 쿄가 득점을 한다.
점수 차이가 11점이 되어 농구부는 정식 선수로 교체를 한다.
25:14로 이기고 있는 상태.
그런데 연극부는 이미 지쳐있거니와 정식 선수와는 상대가 되지 않았다.
20초를 남겨두고 25:26으로 역전된 상황.
스노하라와 쿄가 가드를 당해 어쩔 수 없이 토모야가 넣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그런데 주장(?)과 충돌이 일어나 공을 들고 낙하하고 있었고, 안된다는 잡생각이 났는데
나기사가 "오카자키, 슛이에요!"
라고 하는 바람에 공을 던져 기적적으로 들어가 27:26으로 승리.
다 끝나고 고문 선생님이 와서 도망쳐 나왔다.
그리고 메이와 작별할 시간이 되었다. 또 놀러올 것을 기약하며...

3. 작안의 샤나 Ⅱ 16화 「끝없는 추억」(자막 감상)


요시다가 피레스에게 받은 보구.
미스테스가 위기에 처했을 때 그걸 쓰면 살릴 수 있고,
쓴 인간은 존재의 힘을 잃고 죽어 버린다고 한다.
하지만 이 세상에 계속 있고 싶으면 그것을 쓰라고 하는 말도 해서 뭔가 모순이 있다.
마죠리에게 몸의 조사를 받고 발신기 같은 것이 붙은 것으로 결론이 났다.
그리고 유지의 아버지도 출국길에 오르고...
길을 걷는데 우연히 오가타와 만나 같이 간 곳은 전에 코노에를 본 공원.
친구들은 청추제의 뒷정리를 할 때에 가장행렬에 쓰인 옷도 누구 것인지 알지 못했다.
역시나 그녀에게 물어보니 모를 수 밖에.
헤카테쪽은 계속해서 무언가를 꾸미고 있는 중이다.
저녁에도 계속 길을 걷는 요시다.
영원히 있을 수 있는 샤나를 부러워하면서 저것을 강에 버리려고 했는데 봉절이 생겼다.
애염자(愛染自)의 흡혈귀(Blutsauger)를 빌려(검의 일종인 듯?)
샤나와 연습하는 유지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알 수 없는 무언가가 계속 늘어가고 있는 작품이다.
Posted by 바티칸패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01 18: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갠적으로 요시다 별로 싫어하는 본인으로써는 울컥..
  2. 2008.02.01 21: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코모대이지의 네리아리님이 보시면 죽일 수준의



    세카이 빠입니다 (응?)
    • 2008.02.01 22: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캐릭터 중 개념은 승리의 세츠나밖에 없습니다! (퍽)
  3. 2008.02.02 00: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세츠나도 결국 세카이 엔딩 뒤에 배가 빵빵해져서 와선.. ㅠㅠ
    • 2008.02.02 01: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발정난 개(?)때문에 어쩔 수 없죠.
      그런데 본문과는 다른 댓글이 점점 달리는 건 뭘까요 (...)
  4. 2008.02.03 00:4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러게요 저는 의도하지 않았습니다만 (...)


BLOG main image
블로그 이전합니다
by 바티칸패스
DNS Powered by DNSEver.com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25)
공지사항 (22)
삶의 조각들 (7)
퍼즐 맞추기 (7)
망상의 나래 (47)
일본견문록 (34)
바티칸 미디어 (27)
VOD&리뷰 (266)
번역 (308)
AGLOCO[아글로코] (1)

글 보관함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439,381
Today : 0 Yesterday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