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H2O ~FOOTPRINTS IN THE SAND~ 7화 「호타루」(무자막 감상)


대사는 많았지만 이번 화는 할 말이 별로 없다.
히나타가 호타루의 방에서 그림장을 보고 있는데 할아버지가
영정 앞으로 끌고가 그간 있었던 일이 밝혀졌다.
사람들에게 히나타는 우등생, 호타루는 낯을 가리고 가망 없는 소녀로 인식되었다.
어느 날 히나타는 호수(?)에 빠져 죽었는데, 할아버지와 몇몇 사람들이
현장에 있던 호타루를 그때부터 히나타로 취급하게 되었다.
지금껏 거짓된 삶을 살았고, 며칠동안 집에서 쉰 뒤 학교에 가서 자신이 호타루라는 것을 밝힌다.
그리고 예상하기로는 오토하가 히나타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 원작을 안해봐서 모르겠지만.

2. CLANNAD 18화 「역전의 비책」(무자막 감상)


저걸 토모야 혼자서 먹으라고?
어쨌든 토모요는 토모야가 정학을 당해도 변함 없이 계속 깨우러 왔다.
첫날에는 게임센터(오락실)에서 료와의 연애운을 봤는데 '친구' 라고 떠서 좀...
일요일에도 토모요가 와서 음식을 만들어 주었고, 후지바야시 자매와 코토미까지 음식을 가져왔다.
뒤에는 후코까지 나타나서 손수 만든 요리(그것도 별 모양)를 들고와서 고생 좀 했다.
정학이 풀리고 등교를 했는데 토모요에 대해 나쁜 소문이 번진 모양이다.
그래서 학교에 있는 운동부란 운동부와 승부를 벌여 하나 둘씩 이기니 이미지가 좋아졌다.
토모요는 연극부 부활을 도와줄 뿐만 아니라 원래의 목적이 있었는데
벌채가 계획된 벚나무길(桜並木)을 지키고 싶다는 것이다.
자신은 계속 문제만 일으키고, 남동생인 타카후미는 바르게 자랐는데
부모님이 사이가 좋지 않아 2년 전에 이혼하게 되었다.
동생은 싫다면서 강에 뛰어내렸는데 다행히 목숨을 잃지는 않았다.
봄이 되서 퇴원하게 되어 매년 가족이 이 벚나무길을 걸었으면 좋겠다고 한 것이 계기.
다음 날 나기사가 복귀했고, 토모요가 이번에는 테니스부와 대결했다.
도중에 상대가 친 공에 나기사의 무릎이 맞았는데 토모야가 주변을 물리치고 자기가 부축을 해 간다.
그리고 쿄와 료는 결국 눈물을 흘리며 작업(?)전선에서 물러나는가 보다.
가장 중요한 학생회장 선거의 결과는... 사카가미 토모요가 해냈다!

3. 작안의 샤나 Ⅱ 18화 「착종의 유지」(자막 감상)


자신도 자재법을 써서 싸우고 싶다는 유지.
그래서 마죠리에게 가르침을 잘 받았는데 역시 저번처럼 억지를 부린다.
우쭐대지 말라며 진정을 시켰고 내일은 훈련이 없다.
그리고 전에 부탁한 '흡혈귀'를 잘 전달하고 마죠리는 돌아갔다.
청추제를 계기로 바뀐 게 다나카만은 아니었는지, 그날 밤 샤나와의 대화에서
자신은 보통 사람들과는 지낼 수 없고 플레임헤이즈쪽에 있어야 한다면서 결심을 한 듯 한데...
집으로 돌아왔더니 어머니가 갑자기 쓰러져서 다음 날 간병으로 학교를 쉬게 되었다.
샤나가 와서 걱정을 해 주었고, 요시다도 음식을 만들어 왔다.
다음 날에 빌헤르미나가 샤나보고 치구사에게 한약을 전해달라고 한다.
그런데 이미 요시다가 와서 음식을 전해주려고 하는데 유지가 거절한다.
자기는 미사키시에 있으면서 그녀에게 응석을 부려봐야 민폐라고 생각하고,
샤나를 따라갈 것이라고 미안하다고 하니, 요시다는 자기가 민폐라면 몰라도
이런 식으로 사과받고 싶지 않다며 가버리고 말았다.
담 뒤에서 듣고 있던 샤나도 이건 아니라고 하는데 유지는 이해할 수 없는 듯.
그리고 거리를 배회하고 있는데 홍세의 무리인 취산의 정 '자로비'가 앞에 나타난다.
Posted by 바티칸패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아카리
    2008.02.15 19: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때 토모야가 엄청 부러웠다는...
    • 2008.02.15 20: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저런 인기(?)를 누려보고 싶군요. ㄱ-;
    • 아카리
      2008.02.15 21: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한화에 3킬이나... 대박이였음...
    • 2008.02.15 23: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결국엔 나기사가 끌리나봅니다.
  2. 2008.02.15 21:4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구라나드.
  3. 2008.02.17 04: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토하가 히나타가 아닐까 한다
    오토하가 히나타가 아닐까 한다
    오토하가 히나타가 아닐까 한다
    오토하가 히나타가 아닐까 한다
    오토하가 히나타가 아닐까 한다
    오토하가 히나타가 아닐까 한다

    오오......... 이런 나..날카로운! 추리를 하시다니..
    물론 애니는 보지 안았스빈다.

    정답일까요? 정답이겠죠? 정답임이..
    (원작 플레이 한 사람의 날카로운 네타)


BLOG main image
블로그 이전합니다
by 바티칸패스
DNS Powered by DNSEver.com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25)
공지사항 (22)
삶의 조각들 (7)
퍼즐 맞추기 (7)
망상의 나래 (47)
일본견문록 (34)
바티칸 미디어 (27)
VOD&리뷰 (266)
번역 (308)
AGLOCO[아글로코] (1)

글 보관함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439,381
Today : 0 Yesterday : 0